언론동향

  • 홈
  • 소식
  • 언론보도
  • 대전에 세계 효 문화 특화단지 생긴다(2021. 1. 8.)

    한국효문화진흥원, 세계 최초 효 특화단지 조성 추진
    문용훈 한국효문화진흥원장.
    문용훈 한국효문화진흥원장.
    [대전=뉴스봄] 육군영 기자 = 한국효문화진흥원이 과거와 현재, 미래를 이어주는 새로운 가치의 효 문화를 전파가 위해 세계 최초의 효 특화단지 조성을 추진하겠다고 14일 밝혔다.

    문 원장은 “올해는 온라인 효 문화 국제학술대회를 준비하며 한국연구재단에 전국 효자전을 취합한 효 문화 해석연구 작업을 추진하고 있다”면서 “원형적 효 감성을 연구하고 나아가 효 문화 자산에 대한 지방 국가의 문화재 등록도 추진할 계획”이라고 설명했다.

    그러면서 문 원장은 “과거 전통적인 효 개념에서 탈피에 현대의 효는 부모와 아이가 편안하게 소통할 수 있는 가족공동체를 유지하는 개념이 됐다”면서 “효 라는 개념에 세대 차이를 극복하고 사회적 가치관을 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”고 설명했다.

    진흥원은 대전의 대표축제인 효 문화 뿌리축제를 세계 효 문화 뿌리축제로 확대 개편하고 해외 유명 황실 가문을 초청해 이를 홍보하는 한편 전국에 훼손 방치된 효 관련 비문 등을 뿌리공원으로 이설해 보문산 관광개발과 연계한 관광코스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.

    이에 허태정 대전시장은 14일 시장 취임 이후 처음으로 진흥원을 방문해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.

    허 시장은 “필요한 부분은 시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해 시민들의 사랑을 받는 기관으로 거듭나도록 돕겠다”면서 “전국 효 문화 프로그램이 이곳에서 진행되는 만큼 포부를 크게 가지고 진행해달라”고 당부했다.
     

담당부서
기획홍보부
담당자
서정호
전화번호
042)580-9055
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?